환율뉴스

2019년 10월 10일 환율전망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환율전망

2019-10-10 245

[전일동향] 국내 증시 호조에 3.50원 하락한 1,193.10원에 마감

8일 환율은 전일대비 3.50원 하락한 1,193.10원에 마감했다.

8일 환율은 NDF 종가를 반영해 전 거래일 대비 0.90원 오른 1,197.50원에 개장했다.
지난 밤 미-중무역협상의 비관론이 재 점화되면서 갭업 출발하였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3분기 영업이익을 시장예상치보다 높은 7조7천억원에 발표하였고, 삼성중공업의 1.1조원대 수주소식에 국내 증시 호조와 일본, 중화권 증시 등 아시아 증시가 호조를 보임에 따라 리스크온 심리가 고개를 들었다. 이에 코스피가 2,040선을 회복하면서 하락 반전하였다. 또한 역외 위안환율이 하락전환하면서 이에 연동하여 달러-원 환율 하락압력 가중하였다. 장마감 직전 1,192.70원까지 저점을 낮추었으나 저점 대기 중인 결제수요로 전일대비 3.50원 하락한 1,193.10원에 마감하였다.

한편 이날 외환시장 마감시점의 원-엔 재정환율은 1,111.11원이었다.


[전일 달러 변동]

시가 
 고가
 저가 종가평균환율
1197.50
1197.501192.701193.101194.70

[전일 엔화 변동]

시가 
 고가
 저가 종가
1118.62  
1118.621109.991113.99


[금일 전망] 미중무역협상 불확실성 재확산으로 1,200원 상향 시도 예상

금일 달러-원 환율은 1,200원선을 넘는 시도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NDF에서 환율은 스왑포인트(-0.75원)을 고려하여 전 거래일 현물환 종가(1,193.10원) 대비 5.50원 상승한 1,197.85원에 최종호가 됐다.

금일 달러-원 환율은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이 재점화됨에 따라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중 차관급회담에서 주요 이슈에 진전이 없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무역협상의 결렬가능성이 확대되었다. 이 회담에서 중국 협상단은 미국이 핵심불만 사항 중 하나인 강제 기술이전에 대한 논의를 거부했다고 전해졌다.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고위급 협상단은 회담일정을 축소하고 10일 워싱턴을 떠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무역협상 비관론 확대되며 달러-원 환율은 위안화 약세의 영향을 받아 상승 예상된다. 다만, 수출업체 네고물량과 당국의 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한 개입에 따라 상단은 지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일 달러/원 예상 범위 1195.00 ~ 1202.40 원

체크포인트
■ 전일 외국인 주식 매매 동향  :  -460.96억원
■ 뉴욕 차액결제선물환율(NDF)  :  전일 서울외환시장 현물환 대비 5.50원↑
■ 美 다우지수  :   26346.01, +181.97p(+0.7%)
■ 전일 현물환 거래량(종합)  :   73.78 억달러
■ 전일 외국인 채권매매 동향  :   +71 억원


※ 이 기사는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외부기관으로부터 획득, 고객의 외환리스크 관리에 도움을 주기 위해 공사 홈페이지(www.ksure.or.kr)에 게재한 내용을 <한국무역신문, weeklytrade.co.kr>이 무보의 고객 및 잠재 고객인 독자들을 위하여 전문을 그대로 게재하는 것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