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일본
서로 격려해, 회복을 목표로! 우울증 지원 SNS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서비스
  • 품목기타서비스(의료/관광/교육 등)
  • 작성자한국무역협회(도쿄지부)
  • 자료제공실 도쿄지부
일본, 아시아

2019-01-10 370

주요내용

[서로 격려해, 회복을 목표로! 우울증 지원 SNS]

 

 2017년 세계 보건기구(WHO)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세계 우울증 환자는 약 32200만 명에 이른다. 이것은 전체 인구의 4% 이상. 일본 내 환자 조사에 따르면 우울증을 포함한 기분 장애 환자는 110만 명을 넘어 섰다. 덧붙여서, 암 환자 수는 약 101만 명(국립 암 연구 센터)이므로 암을 상회하는 수의 환자가 있는 것이다. 이제 '우울증은 현대병'이라고 불러도 좋은 시대다.

 

 우울증은 병원에서 진찰을 받아 투약 및 상담을 통해 치료를 진행시켜 나가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일이 바쁘거나, 육아 등에 쫓기고 있는 사람은 정기적으로 통원하기 어려운 케이스도 적지 않다.

 

 해외에서는 우울증의 치료로 '인지 행동 요법'이라는 심리요법이 메이저가 되어 있다. "인지"는 생각이나 사실의 파악하는 방법인데, 어떤 사건에 대한 생각이 극단적으로 좁아짐으로써 불안과 우울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것이 우울증의 초기 증상이다. 그것을 좋은 순환으로 변화시켜나가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이, 인지 행동 요법이다.

 

 이 인지 행동 치료를 온라인을 통해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있다. U2puls익명의 SNS, 우울증을 안고 있는 사용자끼리 격려하며 서로 지지하는 것으로, 회복을 목표로 하는 서비스다. 증상이 약하거나 중간 정도인 환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이용료는 무료다.

 

 주요 기능은 3가지가 있다. 우울증이 생기면 할 수 없는 것에 눈을 돌리기 쉽지만 반대의 관점으로, 할 수 있는 일(Can), 즐거웠던 일(Fun)을 기록한다. 이것이 "FunCan"이라는 페이지다. 예를 들어 "오늘은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요리를 만들어 먹었다""할 수 있는 것"을 기록. 이것에 다른 사용자가 '좋아요'를 클릭하고 응원해 나가는 시스템이다. 할 수 있는 것, 즐길 수 있는 것을 기록하는 습관 것으로, 자신의 가능성을 찾게 된다고 한다.

 

 두 번째가 'U2 사이클'. 하나의 사건에서 어떻게 기분이나 컨디션이 나빠지는지를 시각화하는 페이지이다. 생각의 패턴을 객관적으로 알고, 자신의 우울증의 사이클을 깨닫기 위한 '지도'를 만들어 간다. 우울증이 생기면 자신의 생각에 잠겨서 주변이 보이지 않는다. 그럴 때, 쓰고 말로 하는 것으로 시야를 전환할 수 있고,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된다.

 

 그리고 "칼럼"은 힘든 기분일 때, 다른 시각, 사고방식을 찾는 연습을 하는 곳. 힘든 감정의 내면을 작성하는 것으로 한 걸음 물러나 냉정하게 상황을 되돌아보게 된다. 이러한 기록은 사용자끼리 공유되지만 비공개로 하는 것도 가능하다.

 

 온라인으로 인지 행동 치료를 실시하는 의의는 어디에 있는 것일까. U2plus를 운영하는 주식회사 cotree 대표이사 사쿠라모토 씨를 취재했다. 동사는 온라인 상담 등 IT를 활용해 정신 건강 사업을 전문으로 실시하는 벤처 기업이다.

 

 "인지 행동 치료는 IT와 잘 맞고, 온라인으로의 효과가 크다고 해외에서 증거가 나오고 있다. 해외에서는 치료사의 도움을 받아, 인지 행동 요법을 실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렇지만 일본에서는 임상 심리사가 아직 적고, 실제로 병원에서 실시하고 있는 곳도 적은 것이 현실. U2puls은 온라인이므로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고, 통원에 비해 정신적인 장벽이 낮다."(사쿠라모토 씨)

 

 2017U2puls는 돗토리대학 대학원 의학계 연구과와 공동으로 3개월에 걸친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U2puls를 사용함으로써 스트레스 반응, 행동의 활성화 등 긍정적인 변화를 보였다. 특히 "FunCan"의 입력 빈도가 높은 사람일수록 긍정적인 변화를 볼 수 있었다고 한다. 기간이나 횟수에 제한 없이 장기 이용이 가능한 점, 또한 전문가의 참여 없이 자유롭게 쓸 수 있다는 점도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지 행동 치료는 다른 치료에 비해 자기 관리의 요소가 큰 것이 특징이다. 스스로 할 수 있는 치료다. 클리닉을 진료하는 전단계로서, 또 재발 예방에도 사용해 주길 바란다."고 사쿠라모토 씨는 말한다.

 

출처: http://www.sankeibiz.jp/econome/news/190110/ecb1901100700001-n1.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