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해외뉴스
중국, 노년층 배달 앱 이용 10배 급증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노년층,# 배달앱

2020-02-14 1,513

중국, 노년층 배달 앱 이용 10배 급증

배달 앱인 어러머, 커우베이 등의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중국 노년층의 와이마이(배달) 수량이 10배 가까이 급증했다고 북경청년보가 보도했다. 60허우(1960년대 출생자)가 중장년층에 접어들면서 실버경제도 디지털화되고 있는 것이다.

커우베이 데이터에 따르면 노래방은 중장년층의 소비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지는 곳 중 하나다. 지난 1년간 베이징의 50대 이상 실버족의 절반 이상이 오후 1시부터 5시 사이 노래방에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80허우, 90허우에 비해 15%p나 많다.

오후 1~5시는 오전에 장을 보고 오후에는 손자나 손녀를 마중해야 하는 중장년층들에게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노래방은 찾는 고객이 적어 할인율이 가장 높은 시간대이기도 하다.

자신의 시간을 갖기가 더욱 쉬운 중장년층은 젊은 세대의 소비시간대를 피해 더욱 실용적인 가격으로 소비를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래방뿐만 아니라 음식, 발안마, 레저오락, 헬스 등의 공동구매 쿠폰 사용량도 실버족이 가장 많다. 특히 커우베이 조사에서는 50세 이상 실버족의 소비 가운데 헬스, 서점, 자녀 관련 소비가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이밖에 어러머 등 배달 앱을 통한 노년층 건강식이나 노인식품 소비도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노인음식의 배달량이 10배 가까이 증가한 가운데 무설탕 케이크, 부드러운 음식, 후추가 들어있지 않는 국물 등이 노년층이 가장 선호하는 음식이었다.

노년층은 상대적으로 거동이 불편한 만큼 심부름, 응급 등의 수요도 폭증했다. 어러머에 따르면 최근 1년간 베이징 노년층의 배달이 지난해에 비해 3.3배 증가한 가운데 의약품, 디저트, 슈퍼마켓 등의 배달량은 10배나 늘었다.


<상하이저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