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뉴스

EU통상정보
前 WTO 상소기구위원, 탄소국경조정메카니즘 WTO 협정 위반 소지 높아

2021.09.14 459

브뤼셀지부

前 WTO 상소기구위원, 탄소국경조정메카니즘 WTO 협정 위반 소지 높아



-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 KBA Europe 제공



전직 WTO 상소기구 위원이 현행 법안의 EU 탄소국경조정메커니즘(CBAM)은 WTO 분쟁해결기구에 제소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해 주목

제임스 바커스 전 WTO 상소기구위원은 CBAM을 통한 저탄소 품목 우대정책이 국가간 차별을 금지하는 '최혜국 대우 규정(GATT 제1조)'에 위반될 수 있으며,

CBAM 도입에도 불구, 10년간 무료배출권할당이 유지됨에 따라 국내 제조상품과 수입상품간 동등한 대우를 규정한 '내국민대우 원칙(GATT 제3조)'에 위반될 수 있고,

합의된 관세 이외 추가 수입비용을 부과하는 것도 '양허스케줄(GATT 제2조)' 규정에 위반될 수 있다고 지적

바커스 전 위원은 CBAM이 GATT 제1조와 제2조 위반의 실질적 위험이 있고, EU가 제3조(내국민대우) 규정에 위반하지 않으려면 무료배출권할당제 한시적 병존의 합리적 근거를 제시해야 하는데 이것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

한편, 바커스 전 위원은 EU가 GATT 제20조 (일반적 예외)에 근거, CBAM이 WTO 협정에서 허용되는 환경보호조치에 해당, 협정 부합을 주장할 수 있다고 지적

이 경우 EU는 CBAM이 위장된 통상조치가 아니며, 자의적 또는 정당화할 수 없는 차별에 해당하지 않음을 증명해야 함

다만, 바커스 전 위원은 통상 제한적 성격의 환경정책 도입이 WTO 협정상 허용되지만, CBAM 도입은 향후 기후통상전쟁을 촉발할 수 있는 비생산적 조치라고 평가

이에 CBAM의 대안으로 통상 제한적 성격의 특정 기후대응조치 도입을 허용하는 이른바 '기후면제(climate waiver)'의 도입을 WTO 회원국간 합의하는 방안을 제시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