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 수출입 및 환율제도 대폭 개편
  • 대륙아프리카/중동/대양주
  • 국가수단
  • 업종전체
  • 품목전체
환율제도

2018-11-02 459

수단, 수출입 및 환율제도 대폭 개편


외화 부족으로 수년째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수단이 지난 9월 전면 개각 이후 수출입과 환율 제도를 전면 개편했다.

주요 내용은 환율제도 및 공식 환율, 수입 승인제, 결제제도, 금 매입, 해외 체류자 외화송금 등의 변경이다.

수입정책과 관련, 수입 건별 중앙은행 승인제도를 폐지하고 수입결제는 상업은행을 통하도록 했다. 제3국 결제에 의한 수입은 수단 투자부와의 협약 또는 규정에 따른 신규 및 기존 투자 프로젝트 건만 가능하도록 했다. 기업이 수입대금 결제를 위해 수출 등으로 자체 보유한 외화를 사용할 경우 적용 환율을 현실화했다. 2017년 11월 발표한 19개 수입금지 품목을 해제하고 술, 마약 등에 국한하기로 했다. 필수재, 비필수재 수입 시 선불 결제를 제외한 모든 형태의 결제를 허용했다. 다만 의약품 및 의료기기, 자동차, 픽업트럭은 선불 결제가 가능하다.

수단 중앙은행은 그간 정부가 주도해온 관리변동환율제를 변동환율제에 가까운 제도로 바꿨다. 즉 그동안은 정부가 달러와 유로 환율을 중앙은행을 통해 일방적으로 발표해 환율이 수개월 고정됐지만 앞으로는 은행·환전소 등 민간이 주도하는 환율결정위원회를 신설해 매일 시장 수급을 반영한 환율을 공표하겠다는 것이다. 금 매입이나 해외 체류자 송금 시 적용되는 가격과 환율도 현실화하기로 했다.

수단 정부의 조치에 대해 현지 수입상공회의소는 “최근까지 수입의 최대 장애요인은 환율 불안과 복잡한 승인절차였는데 이번 조치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수단 바이어들도 이번 조치가 수입 정상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길 바라면서도 수입 활성화에 따른 달러 수요 증가로 환율이 오를 것을 우려했다

KOTRA 카르툼 무역관은 “수단 정부의 수출입, 환율 제도에 대한 포괄적 변경조치는 수단 경제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 분명하다”면서 “작년 10월 미국발 경제제재 해제, 테러 지원국 해제 가능성, 수단 및 남수단 석유 증산 가능성과 맞물려 2019년은 수단 경제에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