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언론기고

보도자료
무역업계, ‘브렉시트’시나리오별 대비 필요
  • 담당본부직속기구
  • 담당팀통상지원단
  • 대륙유럽
  • 국가영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협회5대사업

2019-01-09 644

무역업계, ‘브렉시트시나리오별 대비 필요

- 무협, ‘브렉시트 설명회개최...품목분류, 관세율 등 유의해야 -

 

   오는 329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앞두고 우리 무역업계는 시나리오별 가능성에 모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9일 유럽과 교역하는 무역업체를 대상으로 브렉시트 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는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참여해 브렉시트 이후 한·EU 및 한·영 무역관계, 영국 정치상황 및 브렉시트에 대비한 업계 유의사항 등을 논의했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한국외국어대 강유덕 교수는 브렉시트 합의안이 타결될 경우 영국이 EU 시장에 잔류하는 동안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면서 합의안이 타결되지 않더라도 기존 한·영 무역관계가 훼손되지 않도록 영국 정부와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두 번째 발표자인 국립외교원 전혜원 교수는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 합의안을 승인할지 불확실하다조기총선이나 제2차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실시할 수도 있지만 이마저도 하원의 과반지지 미흡 결과의 불확실성 시간적 압박 세 가지 측면에서 유용성이 불투명하다고 진단했다.

 

   무역협회 통상지원단 곽동철 연구원은 세 번째 발표를 통해 영국과 거래하는 우리 기업이 유의해야 할 사안으로 품목 분류 및 관세율, 특혜 원산지, 인증·승인·면허, 수출입 규제, 온라인 개인정보 이전 등을 꼽았다. 곽 연구원은 업계는 브렉시트의 모든 가능성을 고려해 지금부터라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영국 의회는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표결을 1월 셋째 주에 실시한다. 가결되면 당분간 EU 시장에 머물면서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 부결되면 브렉시트를 둘러싼 혼란이 가중되고 제2의 국민투표가 실시될 가능성도 있다. 

 

붙임 : 행사개요 1. .

 

 

붙임

 

행사 개요

 

개요

 

주 최 : 한국무역협회

일 시 : 19. 1. 9() 14:00~15:30

장 소 : 삼성동 트레이드타워 51층 대회의실

참석대상 : -EU FTA 인증수출자와 영국 및 EU와 교역하는 업계 일반

 

세부일정 

시간

프로그램

비고

14:00~14:25

(25)

(발표1) 브렉시트 전개상황과 한·,·EU 경제관계

한국외국어대
강유덕 교수

14:25~14:50

(25)

(발표2) 브렉시트 합의안을 둘러싼 영국 국내정치 상황과 향후 전망

국립외교원
전혜원 교수

14:50~15:10

(20)

(발표3) 노딜 브렉시트(No-deal Brexit) 대비하는 우리 기업의 유의사항

통상지원단
곽동철 연구원

15:10~15:30

(20)

질의응답

청중 및 발표자